[특허동향] 디지털 기술 품은 임플란트... 특허출원 지난 10년간 연평균 12% 증가

특허뉴스 이성용 기자 | 기사입력 2021/01/10 [14:01]

[특허동향] 디지털 기술 품은 임플란트... 특허출원 지난 10년간 연평균 12% 증가

특허뉴스 이성용 기자 | 입력 : 2021/01/10 [14:01]

 

코로나19 영향으로 언택트, 비대면 문화가 확산되며 전 분야에 걸쳐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되고 있다. 치과용 임플란트 분야에서도 인공지능, 3D 프린팅 등 4차 산업기술이 결합된 디지털화가 가속화되고 있는데, 이러한 현상은 특허출원 동향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.

 

디지털 임플란트 과정은 구강정보 획득, 모의 시술·치료계획 수립, 기공물 디자인, 수술 가이드 마련, 3D 프린팅(또는 밀링가공) 및 시술 단계로 구분되며, 전 단계에 걸쳐 디지털화가 이뤄진다.

 

기존 아날로그 방식의 임플란트 시술을 디지털로 전환하게 되면, 인상채득 대신 영상 데이터를 취득하고, 모형 배송 대신 데이터를 전송하는 등 환자의 병원방문 횟수,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할 수 있게 된다. 디지털 방식은 아날로그 방식보다 편의성, 정확성 등에서 장점이 크다.

 

특허청에 따르면, 디지털 임플란트 분야 특허출원건수는 201041건에서 2019113건이 출원되며 연평균 12%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.

 

디지털 임플란트 분야 특허출원은, 같은 기간 전체 임플란트 출원건수(‘10258’19397) 연평균 증가율(5%)보다 2배가 넘게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.

 

세부기술별 출원 동향을 살펴보면(‘10~’19), 구강스캐너 관련 출원이 46.1%, 시뮬레이션·컴퓨터 디자인 관련 출원이 33.8%, 기공물 가공 관련 출원이 20.1%을 차지했다. 구강스캐너가 디지털 임플란트를 위한 핵심기기로 여겨지는 만큼 이에 대한 출원이 활발한 것으로 분석된다.

 

출원인 유형별로 살펴보면(‘10~’19), 중견·중소기업이 50.8%(430)을 출원해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, 개인이 16.9%(143), 대학·연구소가 8.1%(69), 외국인 출원은 24.2%(205)으로 조사됐다.

 

대부분의 의료기기와 마찬가지로 치과용 디지털 임플란트 분야도 다품종 소량생산의 특성이 있어 중견·중소기업이 특허 출원을 주도하는 것으로 분석된다.

 

치과용 임플란트는 최근 3년 연속 국내 의료기기 생산품목 중 1위를 차지했고, 수출액 증가율도 1(33.9%)를 차지할 정도로 성장했다.

 

첨단 기술이 결합된 디지털 임플란트는 시술 편의성, 정확성, 인구 고령화, 그리고 개발도상국들의 소득 수준 향상 등 지속적으로 수요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되는 분야다.

 

신동환 특허청 의료기술심사과장은 치과용 임플란트 분야도 특허출원 동향을 통해 디지털 시대로 전환을 엿볼 수 있다면서, “내수 시장을 통해 기술 경쟁력을 가진 국내 임플란트 기업들은 시대의 변화에 맞춰 디지털 기술이 적용된 지식재산권 획득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.

  • 도배방지 이미지

임플란트,인공지능,3d프린팅,디지털임플란트 관련기사목록